[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인니 대통령 국빈방한…10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보고르 대통령궁 베란다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 내외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타=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보고르 대통령궁 베란다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 내외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청와대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우리나라를 국빈방한한다”고 3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0일 조코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아세안 국가 중 처음으로 작년 11월 인도네시아를 국빈방문해 양국 관계를 아세안 국가 중 최초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했다”면서 “조코위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내실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교역·투자, 인프라, 농업, 보건, 국방·방산,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양국간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함으로써 양국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며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고, 아세안을 중심으로 ‘더불어 잘 사는 사람 중심의 평화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기반을 확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이번 방문으로 인도네시아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양자 상호방문을 실시한 아세안 국가가 된다”면서 “이번 방한을 통해 한-인도네시아 우호협력 관계 및 한-아세안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와 역내 평화·번영 및 국제무대에서 MIKTA(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 등 중견국간 협의체) 차원의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우리 외교를 더욱 다변화·다원화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