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음식


20150310123533_23660

20150310123555_43385

 

첫 번째 사진에는 미고랭(mi goreng)과 사떼 아얌(sate ayam)이 있다. 미고랭은 볶은 면으로 나시고랭(nasi goreng)이라는 볶은 밥과 가장 대표적인 인도네시아 음식의 하나이다. mi는 면, nasi는 밥, goreng은 볶는다는 뜻이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길거리에서도 자주 만나는 사떼 아얌은 닭꼬치 요리이다. 한국인들이 매우 좋아하는 인도네시아 음식 중의 하나이다. 특히 맥주안주로 좋아한다. 인도네시아 음식은 기름에 볶는 음식이 많아서 한국인들이 인도네시아 음식을 먹을 때 느끼함을 느낄 수 있는데, 이러한 느끼한 맛을 단번에 해소시킬 수 있는 것이 바로 ‘짜베이 라위(cabai rawit)’라고 말할 수 있는 작은 고추이다. 인도네시아에도 작은 고추, 큰 고추 다양한 종류의 고추가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초절임과 같은 것이 함께 곁들여지기 때문에 한 그릇을 비우는데 느끼함은 방해요소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따끈한 홍차 한잔 곁들이면 입맛도 깔끔해 진다.

두 번째 사진에는 밥과 일종의 국이 있다. 인도네시아도 동남아 다른 국가처럼, 일반적인 주식은 쌀이다. 흰밥에 반찬을 먹는 기본 스타일이다. 하지만 가장 특징적인 것은 인도네시아는 식사를 할 때, 우리가 과자라고 부르는 스넥을 함께 한다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말로는 끄루뿍(Kerupuk)이다. 사진에서는 밥 위에 올려진 스낵을 말한다. 그 맛은 다양하다. 특히 우리나라의 새우깡 맛, 콘칩 맛 등 다양한 맛이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음식의 특징의 하나로는 우리나라의 고추장이라고 말할 수 있는 삼발(Sambal)의 맛이다. 현대화되어 대량 판매되기 이전에 고추장맛이 집집마다 다르듯 삼발의 맛도 전통적으로 집집마다 다른 것이다. 빨간색의 삼발뿐만 아니라 초록색의 삼발도 있는데 그래서 삼발 히자우(Sambal hijau)라고 한다. 우리나라의 꼬리곰탕과 같은 숩 분뚯(Sup Buntut)이다. 분뚝(Buntut)은 인도네시아 말로 꼬리라는 뜻이다. 다른 하나는 소또(Soto)이다. 우리나라의 국과 찌개의 중간형태라고 볼 수 있다. 여기에 닭고기를 기본베이스로 하면, 소또 아얌(Soto ayam)이라고 한다. 들어가는 소스와 야채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그 맛도 다양하다. 무엇보다 지역마다 소또의 색채가 다양한 것도 매우 큰 특징이다. 그리고 밥이 있는 접시에 있는 초록색깔의 두 가지 열매가 있는데, 하나는 우리가 라임으로 알고 있는 저룩 니피스(Juruk Nipis)와 저룩 리모(Juruk Limo)이다. 이 둘은 소또나 숩분뚝에 넣고 국물의 맛을 입맛에 맞게 만들어내는 역할을 한다.

2015.02  글&사진 : 최경희